세계 최대 VOD 스트리밍 서비스업체 넷플릭스가 구독료를 인상했다.


6일(한국시각) 미국 CNN은 넷플릭스가 조용히 구독료를 올려 이용자들을 좀더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다. 


넷플릭스의 구독료는 베이식, 스탠다드, 프리미엄 3가지로 나눠져 있다. 우선 하나의 기기에서만 사용할 수 있고 HD 혹은 UHD 시청이 불가능한 베이식은 그대로 7.99달러(약 9100원)를 유지했다. 


반면 스탠다드는 9.99달러(약 1만 1400원)에서 10.99달러(1만 2500원)로 올랐다. 스탠다드는 HD 화질을 지원하고 두 개의 기기까지 동시접속이 가능하다. 


프리미엄은 11.99달러(1만 3700원)에서 13.99달러(약 1만 5900원)로 인상했다. 프리미엄은 HD 및 UHD 화질 이용이 가능하고 동시에 기기 4대까지 접속할 수 있다. 


이 가격표는 당장은 미국 회원들에게만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. 넷플릭스는 오는 19일부터 이용자들에게 가격 변동 사항을 알릴 예정이며 바뀐 구독료에 영향을 받게 되는 회원에게는 한 달 전 통보가 될 예정이다. 일부 회원에게는 결제 주기에 따라 다르게 적용된다.